Atoll - Musiciens-Magiciens

아똘 (Atoll) : 1972년 프랑스 로렌(Lorraine)에서 결성

앙드레 벨제 (André Balzer, 리드 보컬) :
뤼크 세하 (Luc Serra, 기타) :
장 뤽 티요 (Jean-Luc Thillot, 베이스) :
미셸 따이예 (Michel Taillet, 키보드) :
알랭 고조 (Alain Gozzo, 드럼) :

갈래 : 프로그레시브 록(Progressive Rock), 심포닉 록(Symphonic Rock), 아트 록(Art Rock)
발자취 : 1972년 ~ 1981년, 1985년 ~ 1991년, 2003년 ~ 2017년 현재 활동 중
공식 웹 사이트 : http://www.chris-beya-atoll.com/en/
공식 에스엔에스(SNS) : https://www.facebook.com/andrebalzeratoll/
추천 곡 감상하기 : https://youtu.be/21xNA_4Mi8o

Atoll - Musiciens-Magiciens (1974)
1. L'Hymne Medieval (3:13) : https://youtu.be/buRiPMGRsIU ✔
2. Le Baladin Du Temps (11:08) : https://youtu.be/S8PQep5LUHY ✔
   a. Part I: L'Arpège Philosophal
   b. Part II: L'Incube
   c. Part III: L'Arpège Philosophal
3. Musiciens-Magiciens (3:43) : https://youtu.be/59IQLbZx7EY
4. Au-Dela Des Ecrans De Cristal (5:28) : https://youtu.be/7FqCY8N06HU ✔
5. Le Secret Du Mage (2:56) : https://youtu.be/L4JaK_mpajQ
6. Le Berger (3:48) : https://youtu.be/21xNA_4Mi8o ✔
7. Je Suis D'Ailleurs (7:58) : https://youtu.be/U5IJJsJzgco ✔
재발매 시디 추가 곡(Bonus Tracks)
8. Au-Dela Des Ecrans De Cristal (Live) (4:30) :
9. Fille De Neige (Live) (6:48) :
10. Je Fais Un Reve (Live) (3:34) :
11. Musiciens-Magiciens (Live) (4:40) :
(✔ 표시는 까만자전거의 추천 곡)

앙드레 벨제 : 리드 보컬
뤼크 세하 : 기타, 신시사이저, 타악기, 보컬
미셸 따이예 : 신시사이저, 오르간, 클라비넷, 비브라폰, 타악기, 보컬
장 뤽 티요 : 베이스, 12현 어쿠스틱 기타, 보컬
알랭 고조 : 드럼, 타악기

로랑 지안 (Laurent Gianez) : 테너/소프라노 색소폰, 플루트, 피콜로, 보컬

표지 (Artwork) : 이브 유호 (Yves Uro)
제작 (Producer) : 쟈크 샤비혼 (Jacques Chabiron)
발매일 : 1974년 5월

영어를 사용하는 사람들은 <애톨>이라고 발음하고 프랑스어를 사용하는 사람들은 <아똘>이라고 발음하는 단어인 <Atoll>을 우리말로 바꾸면 <환상(環狀) 산호도(珊瑚島)>가 된다. 이를 조금 더 쉽게 풀어서 설명하자면 환상 산호도란 '산호초(珊瑚礁)가 수면(水面) 위로 드러나서 이루어진 섬으로써 가운데 해수 호수가 있는 고리 모양의 산호섬을 가리키는 말이다. 아똘이라는 짧은 단어를 한자와 우리말로 풀어서 설명하다 보니 조금 장황한데 쉽게 이야기해서 '산호로 이루어진 아름답고 환상적인 섬'이라고 하면 이해가 조금 더 쉬울 듯 하다. 프랑스 로렌에서 1972년에 결성된 프로그레시브 록 밴드 아똘은 바로 그런 밴드의 이름이 의미하는 바를 1974년에 발표된 데뷔 음반 <Musiciens-Magiciens>의 표지에 아름답고 환상적인 그림으로 알려주고 있다.

참고로 아똘에 대한 사람들의 평가는 '프랑스의 예스(Yes)'라는 평이 지배적이라고 할 수 있다. 물론 일각에서는 '프랑스의 예스는 아니다'라는 시각도 존재하고 있다.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프랑스의 예스라는 평가 쪽으로 마음이 움직이고 있지만 전위적인 연주 등을 생각하면 그렇지 않다는 의견에도 어느 정도 수긍이 가기는 한다. 아울러 판단은 온전히 음악을 듣는 이의 몫이기에 어느 쪽의 의견에 손을 들어준다 하더라도 틀린 것은 아니라는 점을 미리 밝혀두고 싶다. 하여튼 아똘은 1972년 2월에 로렌 지방의 주도인 메스(Metz)에서 산호도의 구성원이 될 세 사람 <뤼크 세하>, <장 뤽 티요>, <알랭 고조>가 만나면서 시작되었다. 프로그레시브 록에 관심이 있는 사람이라면 잘 알고 있겠지만 1972년 무렵의 프랑스 팝계는 <앙쥬(Ange)>를 시작으로 프로그레시브 록이 본격적으로 도입되던 시기였다.

당연히 아똘 역시 앙쥬의 영향력 아래에 있었으며, 밴드의 초기 활동 또한 앙쥬의 순회 공연장이 될 수밖에 없었다. 앙쥬의 프랑스 순회 공연에 동반하여 오프닝 무대를 꾸몄던 것이다. 그러다 보니 아똘의 실력은 일취월장(日就月將) 하였고 1974년 무렵에는 이미 전문적인 프로그레시브 록 밴드로써의 진용을 완전히 구축하게 된다. 그렇게 되자 아똘은 순리에 따라 1974년 5월에 데뷔 음반 <Musiciens-Magiciens>을 발표하기에 이른다. 프랑스의 예스라는 이름으로 불리게 되는 문제의 음반이 발표된 것이다. 사실 아똘의 데뷔 음반을 들어보면 예스의 음악과 비슷한 점이 많이 느껴진다. 소리의 탑을 쌓듯이 진행하는 예스의 음악이 가진 균형감 있는 조화 등의 유사한 접근 방식 때문일 것이다.

이러한 점은 첫 번째 곡인 <L'Hymne Medieval>를 시작으로 11분이 넘는 3부작 구성의 대곡인 <Le Baladin Du Temps>등을 통해서 확실하게 드러나고 있다. 더불어 무겁고 경쾌한 진행 방식을 보여주는 <Au-Dela Des Ecrans De Cristal>이나 기막힌 베이스 솔로 연주를 들어볼 수 있는 <Je Suis D'Ailleurs>에서도 아똘은 심포닉 록의 장점을 최대한 살린 수준 높은 연주로 듣는 이를 만족시켜 주고 있다. 더불어 애수에 젖은 신비로운 분위기의 발라드 곡이자 명곡인 <Le Berger>는 아똘만이 가진 독특한 감수성에 빠져들 수 있는 곡으로 프랑스 프로그레시브 록의 진면목을 느껴볼 수 있다. 예스의 직접적인 영향력 아래에서 프랑스 음악의 특징을 잘 살려내고 있는 것이다. 그리고 이러한 점이 아똘의 데뷔 음반 전체를 관통하고 있다. (평점 : ♩♩♩♪)

'음반과 음악' 카테고리의 다른 글

Alan Sorrenti - Aria  (0) 2017.12.21
Atoll - L'Araignee-Mal  (0) 2017.12.14
Atoll - Musiciens-Magiciens  (0) 2017.12.12
Hoelderlin - Hoelderlin  (0) 2017.11.23
Mythos - Dreamlab  (0) 2017.11.22
Ibis - Sun Supreme  (0) 2017.11.21
Posted by 까만자전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