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an Parsons Project - Eye In The Sky : 영국 (1982년 작 / 수입)

완성도 (음반의 수록곡 전체적인 구성과 완성도 지수) : 나
친밀도 (음반을 처음 들었을 때의 예상 만족도) : 나
커버 아트 (음반 표지의 예술성) : 다
추천 트랙 : 2번, 5번, 10번

점수 : 최고점 '가' - 최저점 '마'

오닐, 샘(짱이야! ^^), 대니얼, 틸크, 하몬드 장군...
위에 열거한 이름들은 TV 시리즈인 스타게이트 (Stargate)의 극중 주인공들 이름이다.

뜬금없이 무슨 스타게이트냐고 반문하기 전에 Eye In The Sky 의 음반 커버를 한번 살펴보기 바란다. 이집트 문화에 대해서 공부한 적도 없고, 스타게이트도 본적이 조금 오래 되어 정확한 기억이라고 할 수 없지만, 단편적인 이집트 문화에 대한 이해도를 바탕으로 Eye In The Sky 의 음반 커버에 등장하는 눈의 모습은 '태양신 라'를 상징하는 상형 문자가 아니었던가 추측된다. (스타게이트에 태양신 라에 대한 이야기가 나오는데 나의 기억이 틀릴수도 있다)

음반 커버에 이집트 신의 문양을 넣은 것은 무엇 때문이었을까? 그것은 아마도 Alan Parsons Project 가 그들의 6집 음반인 Eye In The Sky 를 통해서 말하고 싶었던 것을 함축적으로 표현한 대체물 정도가 아니었나 하는 생각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음반 커버의 완성도는 높은 점수를 주기가 민망스러울 정도의 색감을 가지고 있기도 하다.

하여간 이 음반은 푸줏간을 운영하던 아버지와 세무서 직원인 어머니 사이에서 이란성 쌍둥이로 태어났던 미국 시카고 태생의 SF 소설가 Philip K. Dick 의 1957년 작품과 같은 제목을 가지고 있는데, 책을 읽어보지 못해 이 음반이 그의 작품에서 영향을 받았는지는 정확히 알수 없지만 음반의 수록곡들을 보면 어느 정도의 영향력 아래 만들어진 것이 아닐까 짐작이 된다.

그래서일까? 이 음반은 인생에 대한 통찰을 우주에 대한 이야기와 연관지어 군더더기 없는 깔끔한 구성의 연주로 들려주고 있다. 너무도 유명한 타이틀 곡을 포함한 음반의 수록곡들은 복잡한 구성의 형태를 띠지는 않지만, 대편성의 심포닉적인 구성의 곡인 Silence And I 를 비롯하여 수록곡 모두가 음반을 처음 듣는 사람들도 이내 쉽게 친숙해질 수 있을만한 대중성의 요소를 많이 가지고 있기도 한 음반이다.

피라미드의 복잡한 삼각형 구조물 그대로 거꾸로 뒤집게 되면 왕의 방이 있는 위치가 제일 위로 올라오게 되고, 그곳은 하늘로 가는 배를 탈수 있는 일종의 항구 형태를 띠고 있다는 이야기를 예전 어딘가에서 들었었는데, 그런 피라미드의 구조와 부합시키기 위한 의도적 배치인지는 모르지만 마지막 트랙으로 자리잡은 곡인 Old And Wise 가 시사하는 바는 크다고 할 수 있을 것이다.

여러가지 상념을 떠올리게 하는 이 음반에서 가장 사랑받고 있는 곡인 Old And Wise에 대하여 모 음반 판매 사이트에 올려져 있던 다음과 같은 이야기로 그 감정을 대신 전달해 본다.

"콜린 블러스톤 (Colin Blunstone)의 환상적인 보컬과 오케스트레이션 편곡, 그리고 후반부에 등장하는 멜 콜린스 (Mel Collins)의 색소폰이 어울릴 즈음이면 그 분위기에 절로 빠져들게 된다."

마지막으로 재미있는 사실 하나, 1980년대에 Eye In The Sky 가 국내에서 히트를 기록하고 있을 무렵, 젊은이들이 많이 모이는 디스코 텍에서 Eye In The Sky 가 디스코 음악으로 흘러 나왔었다. 아마 다들 이렇게 이야기 하고 싶을 것이다. 그 판돌이(DJ) 미친거 아이가? -_-

(이 음반의 수록곡에 대한 저의 느낌은 이 음반이 인터넷에 많이 소개 되고 있기에 생략합니다.)

1. Sirius
2. Eye In The Sky
3. Children Of The Moon
4. Gemini
5. Silence And I
6. You're Gonna Get Your Fingers Burned
7. Psychobabble
8. Mammagamma
9. Step By Step
10. Old And Wise

Posted by 까만자전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