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ose Feliciano - Rain

앞면뒷면

선천적인 맹인인 호세 펠리치아노(Jose Feliciano, 본명: Jose Montserrate Feliciano Garcia)는 1945년 9월 10일 푸에르토리코(Puerto Rico)의 작은 지방 도시 라레스(Lares: LAH-res)에서 가난한 농부의 아들로 태어났다. 11남매 중의 하나로 태어난 그는 세살때 부터 음악에 많은 관심을 갖고 자랐으며, 다섯살때 그의 가족이 미국으로 이민을 와 뉴욕의 스페인 빈민가에서 성장하게 된다.

할아버지에게서 선물로 받은 기타와 아코디언(Accordion, 손풍금)을 늘 곁에 두고 연습하던 호세 펠리치아노는 아홉살 때 뉴욕 주 남동부의 브롱크스(Bronx)에 위치한 극장(El Teatro Puerto Rico)에서 생애 첫 공연을 가지게 된다. 제대로 기타치는 법을 배우고 싶었지만 넉넉치 않은 가정 환경과 선천적인 맹인 이라는 장애 때문에 잠자는 시간을 제외한 하루의 대부분인 열네시간을 방에서 1950년대의 록 음반들과 스페인 최고의 클래식 기타 연주자 안드레스 세고비아 (Andres Segovia)나 재즈 기타 연주자 웨스 몽고메리 (Wes John Leslie Montgomery)의 음악들을 들으며 기타 연주 방법을 독학하게 된다.

열일곱살때인 1962년에는 가정 형편으로 고등학교를 자퇴하고 그리니치 빌리지(Greenwich Village)의 클럽가와 선술집을 무대로 연주 활동을 시작하였고 디트로이트(Detroit)에서 프로 음악인으로 데뷔하게 된다. 1963년 RCA Victor 와 음반 계약을 체결하고 이듬해에 데뷔 싱글 Everybody Do The Click 과 데뷔 음반 The Voice and Guitar of Jose Feliciano 를 발표하고 뉴포트 재즈 페스티벌(Newport Jazz Festival)에도 참여하였다.

초기 대부분의 곡을 스페인어로 불렀기 때문에 미국보다는 라틴 아메리카 지역에서 더욱 인기가 많았는데 1968년에 발표한 음반 Feliciano! 에 수록된 The Doors 의 Light My Fire 를 라틴 음악으로 절묘하게 편곡한 노래가 그해 여름에 빌보드 싱글 차트 3위에 랭크되며 미국에서도 성공을 거두게 되었고 연이어 토미 터클(Tommy Tucker)의 R&B곡인 Hi Heel Sneakers 를 싱글로 발표하여 연속으로 히트를 기록하고 1968년의 월드 시리즈 야구 경기에 초대 가수로 초청받아 미국 국가를 부르는 영광을 누리게 된다. 또한 그 해의 그래미 시상식에서 최우수 신인상(Best New Artist of the Year)을 수상하며 라틴 아메리카를 대표하는 가수로 명성을 얻게 된다.

호세 펠리치아노는 1969년에 다섯번째 음반 10 to 23 을 발표하였는데, 한국에서 음반 수록곡인 Rain 이 음악 다방을 중심으로 조금씩 알려지기 시작하더니 급기야 라디오 채널을 장악하며 오랜 세월동안 한국인이 사랑하는 팝 음악으로 비 오는 날이면 전파를 타게 된다.

 

 

'추억과 음악' 카테고리의 다른 글

Deep Purple - April  (0) 2009.08.28
The Commodores - Three Times A Lady  (0) 2009.08.27
Jose Feliciano - Rain  (0) 2009.08.26
Joe Cocker & Jennifer Warnes - Up Where We Belong  (0) 2009.08.24
Bob Marley - No Woman, No Cry  (0) 2009.08.22
Jimmy Cliff - Wonderful World, Beautiful People  (0) 2009.08.20
Posted by 까만자전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