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ince - Purple Rain
앞면뒷면

프린스 (Prince Rogers Nelson) : 1958년 6월 7일 미국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Minneapolis) 출생

갈래 : 펑크(Funk), 리듬 앤 블루스(R&B), 팝 록(Pop/Rock)
관련 웹 사이트 : http://www.discogs.com/artist/Prince
노래 감상하기: http://youtu.be/Gt8BeDrMCLI

미국의 가수 겸 작곡가이며 배우이기도 한 프린스는 기존의 고정된 틀을 깨트리는 실험적인 음악과 선정성을 결합하여 팬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고 있으며 천재 음악가로 알려져 있는 인물이다. 1993년에 접어 들면서 기존에 사용하던 자신의 이름인 프린스 대신에 '예전에 프린스로 불렸던 아티스트(The Artist Formerly Known As Prince)'라는 이름으로 개명하여 다시 한번 화제를 불러 모으기도 했었다.

줄여서 'TAFKAP'라고 표기하였던 이 이름은 어떻게 발음하는지 알려지지 않은 남성(♂)과 여성(♀)을 표시하는 기호를 조합해 만든 상징으로 표시하여 '심볼(Symbol)'이라고 불리기도 했으며 때로는 'The Artist'라는 이름으로 대신하기도 하였다. 이렇듯 고정된 틀을 거부하는 행동을 곧잘 보여주는 프린스는 자신의 음악에도 이런 점들을 고스란히 수용하여 마이클 잭슨의 라이벌이자 섹스 심볼로 팬들의 절대적인 지지를 받고 있다.

재즈 피아니스트였던 아버지 '존 루이스 넬슨(John Lewis Nelson)'과 재즈 가수였던 어머니 '마티 쇼(Mattie Shaw)' 사이에서 태어난 프린스는 열살이 되던 해에 부모가 별거에 들어가자 그때부터 아버지와 함께 살게 되었다. 어느날 아버지가 여자 친구를 집으로 불러들여 같이 살게 되자 어린 프린스는 이웃의 앤더슨(Anderson)네 집에 얹혀 살게 되었는데 그 집의 아들인 안드레 앤더슨(Andre Anderson)이 프린스 자신 처럼 음악에 관심이 많음을 알게 되어 함께 어울려 다니며 절친한 친구가 된다.

안드레 앤더슨은 '안드레 사이먼(Andre Cymone)'으로 알려진 미국의 베이스 주자이자 음반 제작자로 어린 시절 프린스와의 만남이 그의 인생을 결정짓게 되는 계기가 되었다. 프린스와 안드레 앤더슨은 '미니애폴리스 샌트럴 고등학교(Minneapolis Central High School)' 재학 시절 프린스의 사촌인 '찰스 스미스(Charles Smith)'와 함께 '그랜드 센트럴(Grand Central)' 이라는 밴드를 결성하여 함께 밴드 활동을 시작하였다. 

밴드 그랜드 센트럴은 프린스가 피아노와 기타를 담당했으며 안드레 앤더슨이 베이스를 그리고 찰스 스미스는 드럼을 담당하였다. 이들은 프린스의 어머니로 부터 연주 지도를 받으며 연습을 하였고 파티 행사와 클럽들을 무대로 연주 활동을 펼쳐나갔다. 그랜드 센트럴은 후일 '샴페인(Champagne)'으로 밴드 이름을 바꾸고 활동하게 되는데 당시 밴드가 추구하던 음악은 '지미 헨드릭스(Jimi Hendrix)', '펑카델릭(Funkadelic)', '어스 윈드 앤 파이어(Earth, Wind & Fire)', '마일스 데이비스(Miles Davis)'등의 연주자들에게서 받은 음악적 영감을 토대로 하고 있었다.

1976년 프린스는 음반 제작자인 '크리스 문(Chris Moon)'의 미니애폴리스 녹음 스튜디오에서 데모 테이프를 제작하고 음반 계약 의사를 타진하였으나 음반 계약을 하기에는 어딘가 미진함을 느낀 크리스 문이 데모 테이프를 '오웬 허즈니(Owen Husney)'에게 판매하고 오웬 허즈니의 기획사와 전속 계약을 맺게 도와 주었다. 열여덟살의 나이로 전속 계약을 한 프린스는 곧장 녹음실로 들어가 프로듀서인 '데이비드 지(David Z)'의 지휘 아래 데모 테이프를 제작하게 된다.

이렇게 만들어진 데모 테이프는 워너 브라더스(Warner Bros)를 비롯하여 A&M 과 컬럼비아(Columbia Records)에 보내져 음반 계약을 추진하였고 최종적으로 워너 브라더스와 음반 계약을 체결하여 데뷔 음반을 준비하게 된다. 오웬 허즈니와 프린스는 데뷔 음반 녹음을 위해 미니애폴리스를 떠나 캘리포니아의 소살리토(Sausalito)에 위치한 '레코드 플랜트 스튜디오(Record Plant Studios)'로 가서 1977년 10월 부터 12월 까지 음반 녹음 작업을 진행하였다.

마침내 1978년 4월 7일 발표된 프린스의 데뷔 음반 'For You'는 빌보드 앨범 차트 163위에 오르는 나쁘지 않은 성적과 함께 미국내에서 43만장의 음반 판매고를 기록하였고 첫번째 싱글 'Soft and Wet'은 빌보드 싱글 차트(Billboard Hot 100)에 2주간 머물며 92위 까지 올랐다. 1979년 1월 프린스는 안드레 사이먼과 함께 자신의 백밴드인 '레볼루션(The Revolution)'을 결성하여 순회 공연을 했으며 10월에는 두번째 음반 'Prince'를 발표하였다.

두번째 음반에서 발매된 싱글 'I Wanna Be Your Lover'가 빌보드 싱글 차트에서 11위 까지 오르며 히트를 하였고 소울 차트(Hot Soul Singles)에서는 1위를 차지하자 음반 역시 순항을 거듭하여 앨범 차트에서 22위 까지 오르는 성공을 거두었다. 또한 음반 판매고 역시 백만장에 육박하는 실적을 보이며 프린스를 새로운 스타로 만들어 주었다.

1984년 프린스는 자신의 백밴드인 레볼루션과 함께 '프린스 앤 더 레볼루션(Prince and The Revolution)'의 이름으로 프린스 자신의 자전적인 이야기가 담긴 영화의 사운드 트랙 음반인 'Purple Rain'을 발표하였다. 이 음반은 빌보드 앨범 차트와 영국의 앨범 차트에서 1위를 기록하며 엄청난 성공을 거두었고 음반의 성공에 힘입어 영화 'Purple Rain'마저 예상 밖의 흥행을 거두면서 화제가 되기도 했다.

음반 'Purple Rain'은 'Let's Go Crazy'와 'When Doves Cry'를 빌보드 싱글 차트 정상에 올려 놓았고, 음반 타이틀 트랙인 명곡 'Purple Rain'은 빌보드 싱글 차트 2위 까지 진출하면서 히트를 하였다. 감동적인 기타 연주를 들려주는 'Purple Rain'의 히트로 말미암아 프린스라는 이름이 이때부터 우리나라에서도 대중들에게 널리 알려지기 시작하였으며 그의 음악을 찾아 듣게 되는 팬들이 늘어나는 계기가 되었다.

'추억과 음악' 카테고리의 다른 글

Ursa Major - Back To The Land  (0) 2010.05.20
Rush - Tom Sawyer  (0) 2010.05.19
Prince - Purple Rain  (8) 2010.05.18
Billy Squier - Everybody Wants You  (0) 2010.05.17
아름다운 소리를 재생하는 장치, 멜로트론 (Mellotron)  (2) 2010.05.15
Visage - Fade To Grey  (2) 2010.05.14
Posted by 까만자전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mgmax.tistory.com BlogIcon 대추의슬픔 2010.05.22 17: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아, 정말 반갑습니다.

    제가 프린스를 정말 좋아합니다. 그런데 좋아하는 사람들이 정말 없더군요. 정말 외로웠습니다.

    정말 명곡 많지요.

    자주 놀러 와야겠네요.

    잘 구경하고 갑니다.

  2. 빈센트 2010.07.27 02: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요즘 퍼플레인에 푹 빠져 있습니다.
    위에 뮤비,,,유투브에서 다운안되더라구요..제발 부탁인데,,,이메일로 보내줄수있나요,,,꼭 부탁드립니다.
    꼭 부탁드립니다.
    last74kyh@hanmail.net

  3. 발랄대딩 2010.08.01 19: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프린스 너무 좋아요....The One 이라는 노래듣구 완전 반해서 새앨범 샀는데 Future Baby Mama란 노래 넘 좋더군요 >< 80년대 노래들도 찾아서 들어봐야 겠어용
    제가 사실 마이클 잭슨 팬인데 내한했을때 넘 어려서 콘써트 못간게 너무 서러워서 ㅠㅠ
    프린스 오빠는 콘써트 안하시나요? 프린스 콘써트는 죽기전에 꼭 갈래요 엉엉 ㅠ_ㅜ

    • Favicon of https://wivern.tistory.com BlogIcon 까만자전거 2010.08.02 13: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닉네임이 통통 튀는 것 같네요. ^^
      많은 팬들의 원하면 한국에서도 공연하지 않을까요?
      죽기전에 꼭 봐야 할 목록 하나가 지워지기를 바랄께요.

  4. BlogIcon 안녕 2014.04.24 13: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판 벼룩시장에 갔다가 우연히 안드레 사이먼 판을 발견해서 궁금한마음에 검색햇다가 왓슴니다 좋은 글 잘 읽고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