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oxette - The Look

'아바(ABBA)'의 뒤를 이어 전세계의 팝 시장을 석권했던 스웨덴의 록세트는 1986년에 결성되어 1980년대 후반부터 1990년대 중반 까지 전성기를 구가했던 스웨덴을 대표하는 혼성 팝 듀오였었다. 스웨덴 남부 할란드(Halland)주의 주도이며 항구 도시인 할름스타드(Halmstad)에 태어난 '페르 게슬'은 마리에 프레드릭슨과 듀오를 결성하기 이전 부터 가수 겸 작곡가이자 기타 주자로 활동하던 음악인이었다.

페르 게슬은 1976년에 밴드 '오디오비슬레트 앙그렙( Audiovisuellt Angrepp)' 출신의 '마츠 패숀(Mats Persson)'을 만나 그와 함께 듀오 '그레이프 록(Grape Rock)'을 결성하면서 음악계에 들어서게 된다. 이후 그레이프 록에 세명의 연주자가 추가로 가입하면서 듀오는 밴드로 바뀌었고 이름도 그레이프 록에서 '길란 티더(Gyllene Tider)'로 바뀌게 된다. 할름스타드 지역을 근거로 활동을 시작한 길란 티더는 크리스마스를 맞아 할름스타드에서 펼친 공연으로 지역에서 유명세를 타기 시작하였다.

이에 밴드는 서둘러 미니 음반(EP)을 제작하여 1978년에 'Billy'라는 제목으로 발표하였다. 이 음반은 공개된 후 삽시간에 900장을 팔아 치우는 기록을 세우며 매장에서 찾아 보기 힘들 정도의 호응을 얻기도 하였다. 길란 티더는 1980년에 데뷔 음반 'Gyllene Tider'를 발표하였고 이후 1984년에 발표한 음반 'The Heartland Cafe' 까지 넉장의 음반을 발표한 후 1985년에 해산하였다.
 
마리에 프레드릭슨이 백보컬로 참여한 길란 티더의 마지막 음반은 미국 시장 진출을 위해 영어 가사로 만들어졌으며 밴드 이름도 '록세트(Roxette)'로 바꾸기로 예정되어 있었으나 음반 판매가 부진하여 길란 티더는 결국 미국 시장 진출 대신 해산의 길을 선택해야 했다. 하지만 록세트라는 이름은 밴드 해산 후 페르 게슬이 결성한 듀오가 이어 받으면서 미국 시장 진출에 성공하여 길란 티더의 꿈을 대신 이루게 된다.

앙엘홈(Angelholm)의 소도시 오쏘(Ossjo)에서 태어난 '마리에 프레드릭슨'은 어릴때 부터 노래 부르는 것을 좋아하였으며 십대 시절에는 '딥 퍼플(Deep Purple)', '조니 미첼(Joni Mitchell)', '비틀즈(The Beatles)'의 음악을 즐겨 들으며 가수의 꿈을 키웠다. 음악 대학에 진학하여 음악을 공부하는 한편으로 극장 무대에 올라 연극 배우로도 활동했으며 할름스타드로 오게 되면서 본격적으로 음악 활동을 시작하게 된다. 당시 남자 친구가 활동하고 있던 밴드 '스트룰(Strul)'에 가입하여 할름스타드 지역에서 활동을 시작한 마리에 프레드릭슨은 밴드의 일원으로 싱글을 제작하여 발표하기도 하였다.

하지만 별다른 성과를 거두지 못한 '스트룰(Strul)'이 해산하자 마리에 프레드릭슨은 남자 친구와도 결별하고 새로운 밴드를 찾다가 '마마스 반(MaMas Barn)'에 가입하여 음악 활동을 이어가게 된다. 하지만 이 밴드도 오래 지속되지 못하고 해산하자 마리에 프레드릭슨은 이때 부터 솔로 활동의 길을 모색하게 된다. 솔로 활동을 모색하던 1981년에 마리에 프레드릭슨은 길란 티더의 공연에서 백보컬을 맡게 되는데 이때 부터 마리에 프레드릭슨과 길란 티더의 인연은 록세트 결성으로 까지 이어지게 된다.

마리에 프레드릭슨은 길란 티더가 1984년 2월에 발표한 영어 가사 음반 'The Heartland Cafe'에 참가하여 백보컬을 담당하였으며 그해 9월에는 자신의 솔로 데뷔 음반 'Het Vind'를 발표하여 정식으로 솔로 가수로 데뷔하였고 1986년 2월에 두번째 음반 'Den sjunde vagen'을 발표하였다. 한편 1983년에 솔로 데뷔 음반 'Per Gessl'을 발표하였던 페르 게슬은 길란 티더의 해산 후인 1985년 10월에 두번째 솔로 음반 'Scener'을 발표한 후 EMI 음반사의 음악 감독 '롤프 나이그렌(Rolf Nygren)'의 제안에 따라 마리에 프레드릭슨과 함께 듀오를 결성하였고 듀오의 이름으로는 이전에 길란 티더가 사용하려고 했던 록세트를 사용하게 된다.

록세트라는 이름은 영국 록 밴드 '닥터 필굿(Dr. Feelgood)'의 데뷔 음반 'Down by the Jetty'에 수록되어 있는 노래 제목을 그대로 가져온 것이었다. 록세트는 1986년 7월에 싱글 'Neverending Love'를 발표하면서 데뷔하였고 10월에는 데뷔 음반' Pearls of Passion'을 발표하였다. 록세트의 데뷔 싱글은 스웨덴의 싱글 차트에서 10위권에 진출하며 히트하였고 싱글 음반도 5만장이 팔려 나갔다.

성공적인 데뷔 이후 록세트는 1987년에 크리스마스 시즌을 겨냥하여 파워 발라드 곡인 'It Must Have Been Love'를 발표하였는데 후일 이 곡은 1990년에 개봉되었던 '리차드 기어(Richard Gere)'와 '줄리아 로버츠(Julia Roberts)' 주연의 영화 '귀여운 여인(Pretty Woman)'에 삽입되면서 전세계적인 히트 곡이 되었다. 1988년 10월에 두번째 음반 'Look Sharp!'을 발표한 록세트는 세번째 싱글로 발표한 'The Look'이 우연한 기회를 맞아 미국에 알려지면서 미국 시장에서 성공을 거두게 된다.

록세트의 노래가 미국에 알려지게 된 것은 스웨덴에 교환 학생으로 와 있던 미국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Minneapolis) 출신의 학생 '딘 커시맨(Dean Cushman)'이 'The Look'을 듣고 마음에 들어서 미국으로 돌아갈때 'Look Sharp!' 음반 전체를 테이프에 녹음하여 들고 갔다가 미니애폴리스 지역을 가청권으로 하는 라디오 방송국 'KDWB'에 보냈던 것이 계기가 되었다.

테이프를 받은 'KDWB'에서는 'The Look'을 방송에 내보내기 시작하였는데 빠른 속도로 사람들에게 알려지며 스웨덴에서 건너온 록세트의 음악을 주목받게 만들었다. 결국 이 일을 계기로 록세트는 미국 시장에서 음반 발매를 하게 되었고 싱글로 발표된 'The Look'은 빌보드 싱글 차트(Billboard Hot 100)에서 1위를 차지하며 전세계적으로 록세트의 이름을 알리게 된다. 이러한 일련의 성공 이야기가 신문과 라디오, 텔레비전에서 소개가 되면서 록세트는 많은 화제를 불러 모았으며 우리나라에서도 'The Look'과 'Listen to Your Heart'가 팝팬들의 많은 사랑을 받게 된다.

록세트 (Roxette) :
페르 게슬 (Per Gessle, 기타, 보컬) : 1959년 1월 12일 스웨덴 할름스타드 출생
마리에 프레드릭슨 (Marie Fredriksson, 보컬) : 1958년 5월 30일 스웨덴 오쏘 출생

갈래 : 유로 팝(Euro-Pop), 팝 록(Pop/Rock), 어덜트 컨템퍼러리(Adult Contemporary)
공식 웹 사이트 : http://www.roxette.se/


'추억과 음악' 카테고리의 다른 글

Village People - Y.M.C.A.  (0) 2010.09.03
New Trolls - Adagio (Shadows)  (2) 2010.09.02
Roxette - The Look  (0) 2010.09.01
Jeff Beck - Cause We've Ended As Lovers  (0) 2010.08.31
Captain & Tennille - Do That To Me One More Time  (0) 2010.08.30
Suzanne Vega - Luka  (0) 2010.08.27
Posted by 까만자전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