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ick Corea - Crystal Silence

다양한 건반 악기를 이용한 퓨전 재즈 음악과 실험적인 음악으로 많은 재즈 팬을 확보하고 있는 미국의 재즈 피아니스트 겸 키보즈 주자인 '칙 코리아'는 매사추세츠(Massachusetts)주 첼시(Chelsea)에서 1941년에 태어났다. 본명이 '아만도 앤서니 코리아(Armando Anthony Corea)'인 칙 코리아는 '딕시랜드 재즈(Dixieland Jazz: 뉴올리언스에서 생겨난 초기의 재즈 양식)' 밴드에서 밴드의 리더로 트럼펫(Trumpet)을 연주하던 아버지의 영향을 받아 다양한 재즈 음악을 쉽게 접할 수 있는 환경에서 성장하였으며 네살때 부터는 피아노를 치기 시작하였다.

여덟살 때 부터 정식으로 클래식 피아노 교육을 받기 시작한 미래의 재즈 피아니스트 칙 코리아는 아버지의 영향으로 클래식 음악 외에도 자연스럽게 재즈 음악에 많은 관심을 기울이고 있었는데 칙 코리아가  어린 시절에 자주 들었던 재즈 음악은 1940년대에 새롭게 등장한 '비밥(Bebop: 복잡한 멜로디와 하모니가 특징인 빠른 속도의 새로운 음악으로 복잡한 구성의 즉흥 연주가 탄생하는 계기가 됨)' 음악으로 '찰리 파커(Charlie Parker), '버드 파웰(Bud Powell)', '디지 길레스피(Dizzy Gillespie)', '호레이스 실버(Horace Silver)'등의 음악을 들으며 재즈의 기초를 다졌다.

비밥 음악을 들으며 재즈에 눈을 뜬 칙 코리아는 고등학교 시절에 호레이스 실버가 출연하던 재즈 클럽을 드나들며 한층 더 재즈 음악에 빠져들게 된다. '컬럼비아 대학교(Columbia University)'에 입학해서도 음악을 향한 자신의 열정을 버릴 수가 없었던 칙 코리아는 결국 '줄리어드 음악학교(The Juilliard School)'에 입학하여 음악 공부를 하게 되지만 줄리어드의 교육 방식이 자신과 맞지 않음을 깨닫고 이내 학교를 중퇴하게 된다.

줄리어드 중퇴 후 칙 코리아는 뉴욕으로 가서 본격적으로 프로 연주자로 활동을 하기 시작하였는데 이때가 1962년 쯤이었다. 당시 절정의 인기를 누리고 있던 라틴 음악과 재즈를 결합한 라틴 재즈를 구사하던 '허비 맨(Herbie Mann)', '윌리 보보(Willie Bobo)', '블루 미첼(Blue Mitchell)', '몽고 산타마리아(Mongo Santamaria)'등과 협연하며 재즈의 세계로 발을 들여 놓은 칙 코리아는 1966년에 자신의 첫번째 리더작인 'Tones for Joan's Bones'로 데뷔하였다.

1967년 '스탄 게츠(Stan Getz)'의 보조 연주자로 'Sweet Rain' 음반에 참가한 칙 코리아는 1968년 9월에 '허비 핸콕(Herbie Hancock)' 대신에 '마일즈 데이비스(Miles Davis)' 밴드에 합류하는 기회를 얻게 된다. 허비 핸콕은 마일즈 데이비스의 1969년 음반 'Filles de Kilimanjaro'에서 '로즈 피아노(Rhodes Piano)'를 담당하며 음반 녹음에 참여하고 있었는데 건강이 나빠져 음반 녹음을 마무리 짓지 못하고 밴드를 탈퇴하게 되었고 그를 대신해 가입한 칙 코리아가 못다 녹음한 두곡에서 일렉트릭 피아노를 담당하였던 것이다.

이후 칙 코리아는 마일즈 데이비스의 'In a Silent Way(1969년)'와 'Bitches Brew(1970년)'에 참가한 후 자신의 밴드인 '서클(Circle)'을 결성하여 전위 음악에 도전하게 된다. 마일즈 데이비스의 역작이며 퓨전 재즈라는 갈래를 탄생시킨 'Bitches Brew'에서의 연주 경험을 바탕으로 프리 재즈 형식을 추구하는 '아방가르드(Avant Garde: 전위 음악)' 밴드인 서클을 결성한 칙 코리아는 1971년 까지 서클을 이끌며 몇장의 음반을 발표하였지만 대중들의 외면으로 밴드를 해산시킨 후 1972년에 퓨전 재즈 밴드인 리턴 투 포에버를 결성하게 된다.

서클의 활동을 통해서 대중과의 소통이 중요함을 깨달은 칙 코리아는 록과 재즈를 결합시킨 퓨전 재즈 음반인 'Return to Forever'를 독일의 재즈 전문 레이블인 'ECM'을 통해서 1972년에 공개하였다. 듣기 편하게 연주하는 방식을 택한 퓨전 재즈로 대중들에게 다가서려는 칙 코리아의 시도로 탄생한 음반 'Return to Forever'는 흔히 쓰는 몽환적이라는 표현이 적당한 칙 코리아의 일렉트릭 피아노 연주가 신비로운 사운드를 만들어내며 팬들의 환호를 이끌어 내게 된다.
 
밴드의 이름을 사용한 첫번째 트랙 'Return To Forever'는 섬세하지만 몽환적으로 흐르는 칙 코리아의 일렉트릭 피아노를 배경으로 브라질 출신의 보컬리스트 플로라 푸림의 스캣이 신비로운 분위기를 연출하는 곡으로 조 파렐의 솔로를 시작으로 각 연주자들의 솔로가 차례로 등장하는 곡이다. 칙 코리아의 투명한 일렉트릭 피아노로 시작하는 두번째 트랙인 'Crystal Silence'는 칙 코리아의 물안개 처럼 흐르는 일렉트릭 피아노와 비상하는 조 파렐의 색소폰이 번갈아 가며 등장하는 멋진 곡으로 특히 조 파렐의 색소폰 소리는 음반 커버에 등장하는 갈매기를 연상시키고 있다. 재즈가 어렵다고 생각하는 이들에게 권하고 싶은 곡이다.

플로라 푸림의 보컬이 전면에 등장하는 'What Game Shall We Play Today'는 음반에서 가장 경쾌한 곡으로 조 파렐의 플루트와 플로라 푸림의 조화가 잘 어울리는 곡이다. 음반의 마지막 트랙이며 리턴 투 포에버 멤버들의 호흡이 완벽히 어우러지는 23분 짜리 접속 곡 'Sometime Ago - La Fiesta'는 이 음반에서 가장 빛나는 주요 작품으로 퓨전 재즈의 매력을 느껴볼 수 있는 명곡이며 퓨전 재즈라는 말이 주는 의미를 완벽히 재현하고 있는 곡이다.

리턴 투 포에버 (Return to Forever) :
칙 코리아 (Chick Corea, 일렉트릭 피아노) : 1941년 6월 12일 미국 첼시 출생
스탠리 클락 (Stanley Clarke, 베이스) : 1951년 6월 30일 미국 필라델피아 출생
플로라 푸림 (Flora Purim, 보컬) : 1962년 3월 6일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출생
조 파렐 (Joe Farrell, 색소폰, 플루트) : 1937년 12월 16일 출생, 1986년 1월 10일 사망
에어토 모레라 (Airto Moreira, 드럼) : 1941년 8월 5일 브라질 산타카타리나 출생

갈래 : 재즈(Jazz), 퓨전(Fusion), 포스트 밥(Post-Bop), 아방가르드 재즈(Avant-Garde Jazz)
공식 웹 사이트 : http://www.chickcorea.com/
관련 동영상 감상하기 : http://youtu.be/_un94nAjeO8

'추억과 음악' 카테고리의 다른 글

David Bowie - Lady Grinning Soul  (2) 2010.09.14
Bill Withers - Lean On Me  (2) 2010.09.13
Chick Corea - Crystal Silence  (0) 2010.09.10
Timi Yuro - Hurt  (0) 2010.09.09
Janis Ian - At Seventeen  (0) 2010.09.08
Chris Rea - Auberge  (0) 2010.09.06
Posted by 까만자전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