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l Volo - Essere O Non Essere

일 볼로 (Il Volo) : 1974년 이탈리아에서 결성

알베르또 라디우스 (Alberto Radius, 기타, 보컬) : 1942년 6월 1일 이탈리아 로마(Roma) 출생
마리오 라베치 (Mario Lavezzi, 기타) : 1948년 5월 8일 이탈리아 밀라노(Milano) 출생
로베르또 깔레로 (Roberto Callero, 베이스) : 1950년 5월 4일 이탈리아 몬또죠(Montoggio) 출생
빈츠 뗌뻬라 (Vince Tempera, 키보드) : 1946년 9월 18일 이탈리아 밀라노 출생
가브리엘레 로렌치 (Gabrile Lorenzi, 키보드) : 1942년 7월 3일 이탈리아 리보르노(Livorno) 출생
잔니 달랄뇨 (Gianni Dall'Aglio, 드럼) : 1945년 10월 1일 이탈리아 만토바(Mantova) 출생

갈래 : 프로그레시브 록(Progressive Rock), 아트 록(Art Rock), 재즈 록(Jazz Rock)
발자취 : 1974년 결성 ~ 1975년 해산
공식 웹 사이트 : 없음
공식 에스엔에스(SNS) : 없음
추천 곡 감상하기 : https://youtu.be/eXtDXiD5-Ro

Il Volo - Essere O Non Essere (1975)
1. Gente In Amore (5:06) : https://youtu.be/PRudR5Tiv7I
2. Medio Oriente 249000 Tutto Compreso (5:49) : https://youtu.be/qT4IOoYcwRU
3. Essere (4:00) : https://youtu.be/Qh19SBFDf9Y
4. Alcune Scene (6:18) : https://youtu.be/2KreTdiTjcA
5. Svegliandomi Con Te Alle 6 Del Mattino (5:20) : https://youtu.be/78aDo3lfAO8
6. Canti E Suoni (4:26) : https://youtu.be/eXtDXiD5-Ro
(✔ 표시는 까만자전거의 추천 곡)

알베르또 라디우스 : 기타, 보컬
마리오 라베치 : 기타, 보컬
로베르또 깔레로 : 베이스
빈츠 뗌뻬라 : 키보드
가브리엘레 로렌치 : 키보드, 보컬
잔니 달랄뇨 : 드럼, 타악기, 보컬

표지 : 밀로또 (Miloto)
사진 : 삐에로 밀리오리지 (Piero Migliorisi)
제작 (Producer) : 모골 (Mogol)
발매일 : 1975년


영국이 낳은 세계 최고의 극작가라고 불리우고 있는 <윌리엄 셰익스피어(William Shakespeare,  1564년 4월 26일 ~ 1616년 4월 23일)>가 1601년 경에 발표한 것으로 알려진 5막 구성의 비극 <햄릿(Hamlet)>에는 <To Be Or Not To Be>로 시작하는 그 유명한 독백(獨白)이 등장하고 있다. 3막 1장에서 삶의 의미와 의욕을 상실하고 존재의 가치에 대해서 깊은 회의를 갖게된 햄릿이 등장하여 <죽느냐 사느냐, 그것이 문제로다(To Be Or Not To Be, That Is The Question)>라는 독백을 중얼거리고 있는 것이다. 사실 따지고 보면 독백의 내용 처럼 '죽느냐 혹은 사느냐' 하는 문제는 존재의 이유와 깊은 연관이 있는 것이 너무나 당연하다.

오죽했으면 프랑스의 물리학자이자 근대 철학의 아버지라고 불리우는 <르네 데카르트(René Descartes, 1596년 3월 31일 ~ 1650년 2월 11일)> 마저 <나는 생각한다, 고로 나는 존재한다(Je Pense, Donc Je Suis: I Think, Therefore I Am)>라며 자신이 존재하고 있음을 명확하고도 간결하게 주장했을까? 그런데 이런 존재의 이유에 대해서 깊은 고뇌를 하고 있는 음반이 또 한 장 있다. 1974년에 이탈리아에서 결성된 프로그레시브 록 밴드 <일 볼로>가 1975년에 발표한 두 번째 음반이자 마지막 음반인 <Essere O Non Essere>가 바로 그 음반이다. 참고로 음반 제목인 <Essere O Non Essere>를 영어로 바꾸면 <To Be Or Not To Be>가 된다.

그리고 그런 존재의 이유에 대한 의문을 일 볼로는 <노래와 소리(Canti E Suoni)>로 결론짓고 있다. 아울러 표지 안쪽에 등장하고 있는 일 볼로의 화신인 날개 꺾인 괴인의 머리 위에 등장하고 있는 글귀인 <Essere, Essere, Essere!>가 의미하는 바도 노래와 소리로써 존재하는 것이 다름아닌 밴드임을 명확하게 강조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에세레(Essere: Be)>라는 단어를 검은 글씨로 크고 굵게 반복하여 인쇄해 놓은 이유가 바로 존재하고 있음을 강조하고 싶었기 때문인 것으로 보이기 때문이다. 그런데 음반에 수록된 곡들의 제목을 주욱 훑어 보다가 문득 <249000>이라는 숫자의 의미에 대해서 궁금해졌다.

<Essere O Non Essere> 음반에 수록된 두 번째 곡의 제목이 <Medio Oriente 249000 Tutto Compreso>이기 때문이다. 가사가 등장하지 않는 연주 곡인 이유로 제목과 선율에 의지해서 유추해 보자면 <249000>이라는 숫자는 중동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여겨진다. 제목의 앞 부분에 등장하는 <Medio Oriente>은 <중동(Middle East)>을 의미하며 곡의 선율 역시 중동풍으로 시작하고 있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숫자의 의미는 무엇일까? 이리저리 검색해본 끝에 뜻밖의 결과를 얻을 수 있었다. 중동 지역 최대 면적의 국가인 사우디아라비아(Saudi Arabia)의 정규군이 얼마 전까지 전체 인구의 약 1퍼센트(%)인 249,000명으로 유지되고 있었다는 결과를 얻을 수 있었던 것이다.

참고로 2017년 현재는 사우디아라비아 정규군의 숫자가 239,000명 선으로 유지되고 있다고 한다. 사실 중동이라는 지역과 숫자 때문에 우연히 얻은 결과이기 때문에 일 볼로가 사우디아라비아의 정규군 숫자를 곡의 제목으로 사용했는지는 명확하지 않다. 아니 오히려 아닐 가능성이 더 높을 것이다. 하지만 상상은 음악을 듣는 이의 자유가 아니던가? 마음껏 상상의 나래를 펼치며 음반 속으로 들어가 보기로 하자. 일 볼로의 두 번째 음반 <Essere O Non Essere>는 데뷔 음반 보다 더욱 악기 연주에 중점을 두고 있는 음반이다. 낭만적이고 신비로운 색채로 채워진 첫 번째 곡 <Gente In Amore>에서 부터 가사 대신 스캣(Scat)이 보컬의 임무를 대신하고 있는 것이다.

이는 우리에게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마지막 곡 <Canti E Suoni> 역시 다르지 않다. 희미한 스캣이 구성원들의 연주를 이끌어내기 시작하여 서서히 절정을 향해 달려가는 구조인 이 곡에서 스캣은 제목이 의미하는 바와 같이 마치 비명과도 같은 소리로 노래의 완성을 향해 구성원들과 함께 나아가고 있는 것이다. 물론 보컬이 등장하고 있는 타이틀 곡 <Essere> 역시 상당히 좋다. 연주에 중점을 둔 음반이라고는 하지만 속삭이듯이 은근하게 다가오는 보컬이 강렬하고 탄력있는 연주와 대비되면서 선명한 흔적을 남기고 있는 것이다. 마지막으로 네 번째 곡인 <Alcune Scene>는 <캐멀(Camel)>을 연상케하는 곡으로 서정미와 재즈 록의 즉흥성이 결합되어 상당한 효과를 발휘하고 있는 곡이라고 할 수 있다. (평점 :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음반과 음악' 카테고리의 다른 글

Il Volo - Essere O Non Essere  (0) 12:00:00
Il Volo - Il Volo  (2) 2017.10.12
Omega - The Hall Of Floaters In The Sky  (0) 2017.10.10
Marillion - Misplaced Childhood  (0) 2017.09.28
Eela Craig - Hats Of Glass  (0) 2017.09.21
Kaipa - Kaipa  (0) 2017.09.19
Posted by 까만자전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