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ity - Am Fenster



1991년 12월 한국에서 한장의 LP 음반이 발매되었다. (해적음반이었을 가능성이 크다.)
오렌지 색의 바탕색에 붉은 색의 글씨로 City 로고가 찍혀 있던 그 음반의 비닐 커버엔 이러한 글귀가 붙어 있었다.
"독일 Art Rock (아트록)의 대부, 창가에서 듣는 신도시의 꿈, Am Fenster 창가에서."

Am Fenster, 단 한곡으로 한국의 많은 팬들을 사로 잡았던 독일 그룹 City 는 1971년에 통일 이전의 동베를린에서 
City Rock Band 라는 이름으로 결성되었다. 당시의 멤버는 프릿츠 펍펠(Fritz Puppel, 기타, 1944년 11월 2일 생),
클라우스 셀름케(Klaus Selmke, 드럼, 1950년 생), 잉고 되링(Ingo Doering, 베이스), 클라우스 비테(Klaus Witte,
키보드), 프랭크 파이퍼(Frank Pfeiffer, 보컬), 안드레아스 피퍼(Andreas Pieper, 플루트) 등 여섯명으로 구성되었다.

City Rock Band 는 롤링 스톤즈(Rolling Stones), 산타나(Santana), 지미 핸드릭스(Jimi Hendrix)등 기존의 정통적인
록 음악을 연주하며 경력을 쌓아 나가지만 1973년에 키보드를 담당하던 클라우스 비테가 그룹에서 탈퇴하게 되고
프랭크 파이퍼 마저 그룹을 탈퇴하게 된다.

1974년에 이르러 City Rock Band 는 대대적인 멤버 교체가 이루어지면서 사운드에도 변화를 추구하게 되는데 베이스
를 담당했던 잉고 되링과 플루트 주자 안드레아스 피퍼가 그룹을 탈퇴하고 두명의 불가리아 뮤지션 게오르기 고고프
(Georgi Gogow, 베이스, 바이올린, 1948년 7월 12일 생)와 에밀 보그다노프(Emil Bogdanow, 기타, 보컬)를 밴드에 합류시키게 된다. 

또한 여성 보컬리스트 구드룬 바텔스(Gudrun Bartels)가 잠시 City Rock Band 의 프론트맨으로 자리하게 된다.
이즈음 에밀 보그다노프의 아이디어로 독일의 여성 시인 Hildegard Maria Rauchfuß 의 시에서 착상한 Am Fenster
를 만들게 된다. 하지만 1975년에 에밀 보그다노프 역시 그룹을 탈퇴하게 되고 토니 크랄(Toni Krahl, 보컬, 1949년
10월 3일 생)을 맞이 하게 되면서 City Rock Band 는 그룹 이름을 City 로 짧게 바꾸게 된다.

이제 City 는 프릿츠 펍펠, 클라우스 셀름케, 게오르기 고고프, 토니 크랄의 4인조로 완전한 그룹의 틀을 갖추게 된다.
1977년 그룹 City 는 서정미 넘치는 아름다운 멜로디를 가진 4분짜리 Am Fenster 를 싱글 음반으로 발표하게 되는데
이 싱글은 동,서독 양진영에서 히트를 기록하며 상당한 양의 음반 판매고를 기록하게 된다.

데뷔 싱글의 성공에 고무된 City 는 1978년에 데뷔 앨범 City 를 발매하게 된다. 데뷔 음반에 수록된 17분 짜리 3부작
대곡 Am Fenster 는 데뷔 싱글 음반의 확장판(Extended Version)으로 프로그레시브 록의 명곡으로 사랑받고 있다.




'추억과 음악' 카테고리의 다른 글

Black Sabbath - She's Gone  (2) 2009.08.03
The Carpenters - Top Of The World  (0) 2009.08.01
City - Am Fenster  (2) 2009.07.24
Blood, Sweat & Tears - I Love You More Than You'll Ever Know  (0) 2009.07.22
Melanie Safka - The Saddest Thing  (0) 2009.07.21
The Knack - My Sharona  (0) 2009.07.20
Posted by 까만자전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무명 2010.07.08 15: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창가에서 내다본 풍경을 상상하며 들어야겠어요,.
    음악은 또한 상상력을 동원하면 얼마나 풍부한 느낌으로 들리는지.

    소나기가 내린후라 조금은 더위가 가신 공기입니다.
    지금은 이곡까지 듣고 갑니다..담에 또..